즐겨찾기에 추가
글자작게 글자크게
정부, 과학기술 인재 육성·활용…기술직·이공계 공무원 간담회 개최
  • 트위터로 기사전송
  •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 구글+로 기사전송
  • C로그로 기사전송
  • 이선용 기자 | 2022.09.28 14:44 입력

인사혁신처_국_좌우.jpg


[공무원수험신문, 고시위크=이선용 기자] 정부가 공직 내 과학 기술인재 육성과 활용을 위해 기술직·이공계 공무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 간담회가 처음 개최됐다.

 

28일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9개 부처 이공계 공무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 인재 육성 및 인사관리 방안개선 등을 논의하는 ‘기술직·이공계 공무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올해 말 제2차 균형인사 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기술직·이공계 공무원의 현장 목소리를 담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공직 내 기술직·이공계 공무원의 전문성·대표성 확보 및 근무 여건 개선으로 과학기술 기반 사회 대응과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처음 개최했다.

 

간담회를 통해 참석자들은 기술직·이공계 공무원의 근무 여건과 애로사항, 건의사항 등에 대한 의견을 가감 없이 나눴다.

 

‘제2차 균형인사 기본계획’ 발굴과제를 비롯해 ‘이공계 공무원 인사관리 지침’에 담긴 ▲이공계 공무원 임용 확대 ▲희망보직제 적극 시행 ▲공통업무 부서 기술직 공무원 임용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했다.

 

간담회 참석 공무원들은 “기술직들이 기획·인사·예산 등 핵심 공통업무를 하고 싶어도 부처 내에 보이지 않는 벽에 가로막혀 있다”라며 “공통부서 근무 기회가 다양한 인재들에게 더 개방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공계 채용 확대도 중요하지만, 채용 이후의 전략적 보직 관리가 더욱 필요하다”라는 의견을 덧붙였다.

 

특히 참석자들은 “기술직렬이 필요 이상으로 세분화 돼 있다고 생각해 융합이 필요한 업무도 많으므로 직렬 간 통합 여지가 있는지 살펴보면 좋겠다”,“기술수당 인상 등 기술직 처우 개선도 필요하다” 등의 의견도 전했다.

 

인사혁신처 김승호 처장은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정부도 디지털 역량을 고루 갖춘 인재를 육성하고, 양질의 과학기술정책 수립과 디지털 행정 전환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라며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기술직·이공계 공무원들이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인사관리 기반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이선용 gosiweek@gmail.com ]
이선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osiweek@gmail.com
     
ⓒ 공무원수험신문 · 고시위크.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피앤피커뮤니케이션즈 / 사업자등록번호 : 119-86-69743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10626(공무원수험신문), 서울, 다10660(고시위크)/ 발행인 및 편집인 : 마성배
서울특별시 금천구 서부샛길 606 대성디폴리스지식산업센터 210-1호/ Tel. 02-882-5966 / Fax. 02-882-5968
전자우편 : gosiweek@gmail.com / gosiweek@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용
Copyright © GOSIWEEK (공무원수험신문, 고시위크) All Rights Reserved.